검색
[서울] 최두주 "네거티브 'NO', 상대 후보 비방 않겠다"
기사입력 : 21.10.25 15:04:57
11
플친추가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올해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의 핵심 후보 중 한명으로 떠오르고 있는 최두주 전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이 네거티브 선거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한편, 자신은 이번 선거에서 상대 후보를 향한 비방, 흑색선전을 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최 전 실장은 “10월의 끝이 보이며 약사회 선거도 물이 오르고 있다”면서 “선거철만 되면 과거 내용을 과장하거나 편을 나눠 비방하기, 허위사실 유포 등 ‘선거 공작’이란 말이 어울릴 정도의 행태가 속속 나타난다. 약사회 선거가 얼마나 병들어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익이 아닌 약사회 공익을 위한 후보라면 네거티브 선거는 지양해야 한다”며 “앞으로 있을 약사회 선거는 후보가 가진 비전과 수행해온 회무능력으로 경쟁하는 담론의 장이 돼야 하고 내부화합, 약계선도의 역량을 중심으로 검증받는 건전한 풍토를 재건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전 실장은 또 “약속드린다. 이번 선거에서 상대방에 대한 어떤 비방이나 가짜뉴스 배포 등의 흑색선전을 하지 않겠다”면서 “다른 후보들도 건강한 약사회를 위해 자정노력에 동참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두주 전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 글 전문
어느덧 10월의 끝이 보이며 약사회 선거도 물이 오르고 있습니다. 선거는 앞으로 3년간 회원을 위해 봉사할 일꾼들을 뽑는 약사회 최대 행사입니다. 각자의 비전을 이야기하며 약사사회 발전을 위한 축제로 진행되어야한다는 점에는 그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선거철만 되면 눈살이 찌푸려지는 이야기들이 많이 들립니다. 과거 내용을 끄집어 내어 과장시키거나 프레임(Frame) 만들기, 편을 나눠 비방하기, 허위사실 유포하기 등 선거에 조금이라도 유리하다면 그 어떠한 행동도 불사하는, 말 그대로 ‘선거 활동’이 아니라 ‘선거 공작’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의 행태가 속속 나타납니다. 그 과정에서 인간관계에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거나, 서로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와 모욕을 주는 경우도 우리는 자주 보았습니다. 선관위 유권해석을 참고해 보면, 이번 선거에서 가장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 SNS 금지의 사유도 후보자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약사회의 선거문화가 얼마나 병들어있는지 알 수 있는 슬픈 대목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하나의 약사 가족입니다. 짧은 선거의 계절이 끝나면 약사의 권리와 행복을 위해 손을 맞잡아야 하는 동지입니다. 자신의 승리를 위해 상대에게 비난의 칼을 꽂는 흑색선전은 약사회의 내부분열을 가져오는 악수(惡手)입니다.

외부 인사와 이야기를 나눠보면 약사회를 부러워하는 것 중 첫째가 단합력, 둘째가 거기서 비롯되는 행동력이었습니다. 직능단체로서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항목이라는 점에서 내부단결이 뛰어난 약사회는 늘 동경의 대상이었습니다. 사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약사회 공익을 위한 후보라면 위에 언급한 선거전략을 지양하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네거티브(Negative) 선거는 노(No)라는 답변이 옳습니다.

앞으로 있을 약사회 선거는 후보가 가진 비전과 수행해온 회무능력으로 경쟁하는 담론의 장이 되어야 할 것이며, 내부화합과 약계선도의 역량을 중심으로 검증받는 건전한 풍토를 재건해나가야 할 것입니다.

저 최두주는 약속드리겠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상대방에 대한 그 어떠한 비방이나 가짜뉴스 배포 등의 흑색선전을 하지 않겠습니다. 먼저 실천에 옮기겠습니다. 다른 후보님들도 건강한 약사회를 위해 이러한 자정노력에 동참해주셨으면 하고 소망하면서 이만 글을 줄입니다.

최두주 / 전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강약사 39.7.53.105
    참 이지경이네요
    어딜보나 벌금형 유죄선고받은 한동주가 훨씬 네거티브 당할 게 많은데
    오히려 최두주가 먼저 페어플레이하자고 한 글에서조차 비방비난을 날려대네요.
    참 사람 품격이.. 낯 부끄럽습니다.
    21.10.26 07:56:15
    0 수정 삭제 7 11
  • 여러 악재 23.106.56.22
    3천만원 주고받고 후보 거래
    최두주 서울시약 후보님은 지난번 선거에서 당시 경쟁자이던 김종환님으로 부터 3천만원을 받고 후보를 사퇴하였습니다. 사실로 밝혀져서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받았습니다.

    돈주고 후보사퇴 시킨 사람 : 김종환
    돈받고 후보사퇴 해준 사람 : 최두주

    두분 사실 맞지요?
    21.10.26 05:45:03
    0 수정 삭제 12 8
  • 댓글알바 123.140.38.8
    댓글 알바 장난 아니네
    진짜 옳은말에는 반대 폭탄
    네거티브 할거라고 큰소리치는 댓글에는 찬성 폭탄
    부끄러운 줄은 정녕 아시는지 궁금하네요?
    21.10.25 17:29:51
    0 수정 삭제 6 6
  • 두고볼일 223.38.75.237
    삼천만언
    후보매수 당했다고 쏘아대도.
    니가 네가티브 안하나 보자.
    살살아. 될말을 해라.누가 더티한지 보자.
    21.10.25 16:45:39
    2 수정 삭제 16 4
  • 22 221.148.86.197
    진흙탕 싸움은 이제 그만
    어떻게든 이기면 장땡인 시대는 갔어요
    21.10.25 16:23:39
    0 수정 삭제 7 5
  • ㅇㅇ 123.140.38.3
    앞서가는 선거문화
    만들어주세요.
    상대방 비난, 네거티브 지긋지긋해요.
    부디 이번에는 깨끗한 선거 부탁해요"
    21.10.25 15:53:06
    0 수정 삭제 8 8
  • 예언. 223.38.75.20
    선거는
    네거티브다.삼천대 삼백 잘해보라이.
    삼백이 좀 낫네.금액이 훨씬 작다.
    21.10.25 15:44:51
    3 수정 삭제 19 4
  • 원래 223.38.75.20
    뒷담화.
    잘하는 놈들이 네가티브 하지 말자고 공언하지.
    니가 한짓을 모를줄 아니?
    21.10.25 15:41:27
    3 수정 삭제 20 5
  • 웃겨. 223.38.75.20
    네거티브
    곧 터질것.
    한동주는 이미 벌금맞은것 다 까발려서 불리한데.
    최두주는 꽃길 걷겠다고?
    참 기회주의자네.구역질난다. 3000 만원 기다려라.
    21.10.25 15:36:56
    2 수정 삭제 20 8
  • 웃겨. 223.38.75.20
    네거티브
    곧 터질것.
    한동주는 이미 벌금맞은것 다 까발려서 불리한데.
    최두주는 꽃길 걷겠다고?
    참 기회주의자네.구역질난다. 3000 만원 기다려라.
    21.10.25 15:36:56
    0 수정 삭제 19 7
  • 지나가던 123.140.38.48
    맞습니다
    모범적이고 건강한 선거문화를 만들어나가는 게 무엇보다 간절해지는 시기입니다.
    먼저 앞장서서 이러한 변화를 실천하시겠다는 용기에 감사합니다
    21.10.25 15:17:07
    2 수정 삭제 10 18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서울] 최두주 네거티브 NO, 상대 후보 비방 않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