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시범사업 후 소청과 진료 19.3%→7.3%…"불편 접수받는다"
    기사입력 : 23.06.30 09:10:00
    2
    플친추가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이용자인 국민 의견 반영 안 돼"

    "이용 과정 불편사항·제도 개선 의견, 불편 접수센터 통해 청취"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이후 소아청소년과 진료 비율은 19.3%에서 7.3%로 줄어들었습니다. 낮은 실효성으로 인해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는 방증입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원격의료산업협의회(공동회장 장지호 닥터나우 이사·오수환 엠디스퀘어 대표, 이하 원산협)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대한 이용자 의견 수렴을 위해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불편 접수센터'를 운영한다.

    원산협 소속 회원사들은 자사 비대면 진료 플랫폼에 불편 접수센터를 운영, 비대면 진료 이용 과정에서 생긴 불편 사항과 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 등을 청취한다고 30일 밝혔다.

    접수된 이용자 불편 사례와 의견은 정부와 국회 등에 전달해 비대면 진료 제도 개선 및 법제화 방향 수립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원산협에 따르면 지난 1일 시작된 시범사업 이후 17%였던 의료진 진료 취료율은 40%까지 증가했으며, 특히 소아과 진료 대안으로 비대면 진료를 이용하던 육아부모들을 중심으로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원산협은 "소아청소년과 진료 요청 비율은 19.3%였으나, 최근 7.3%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시범사업 이후 야간·휴일 등 의료 공백 상황에서 약 처방이 불가능하게 돼 실효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편 접수센터를 통해 이용자들의 불편 사례를 확인하고 해결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며 "또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자문단에 이용자 불편사항 및 현장 목소리를 적극 전달하는 등 비대면 진료 제도 개선을 위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지호 공동회장은 "이번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은 설계 과정에서부터 가장 중요한 이용자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아 큰 혼란을 가져올 수밖에 없었다"며 "접수센터는 국민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비대면 진료 제도 마련을 위해 이용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D사는..
      쏘시오패스들의 집단...
      왜 남의영역에서 빨대 꽂아 돈을 벌려고 하는지...
      너희들이 만든 플랫폼 기술은 혁신이 아니다...명실해라.
      23.06.30 11:52:52
      1 수정 삭제 0 0
    • 하청업자
      의사, 전문의가 뭐가 필요하지?
      처방전 자판기랑 똑같지 뭐... 이러면 소아과 의사 불필요하다. 처음에는 비대면 유령의사들이 똥싸면서 대충 처방긁어주다가, 나중에는 의사들 전부 AI로 대체해도 괜찮겠다.
      23.06.30 11:25:45
      0 수정 삭제 2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시범사업 후 소청과 진료 19.3%→7.3%…불편 접수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