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GC셀, 美 세포유전자 CDMO '바이오센트릭' 인수
    기사입력 : 22.04.19 18:07:42
    0
    플친추가

    "글로벌 CDMO사업 체계 구축… 미국 추가증설 계획"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GC셀이 미국 세포유전자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을 인수한다. GC셀은 출범 5개월 만에 CDMO 부문에서 체급을 키우며 세계 최대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GC셀은 녹십자홀딩스와 함께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기업 '바이오센트릭(BioCentriq)' 지분 100%를 인수한다고 19일 밝혔다.

    GC셀에 따르면 바이오센트릭은 뉴저지혁신연구소(NJII)의 자회사로, 세포∙유전자 치료제 공정 개발·제조에 특화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cGMP 생산시설에서 자가(Autologous)·동종(Allogeneic) 세포치료제, 유전자 치료제, 바이럴 벡터 등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아시아와 미국을 잇는 CDMO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GC셀은 설명했다. 국내최대 규모의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보유한 GC셀의 체급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설명이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Frost&Sullivan)에 따르면 미국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시장은 연평균 36.3%씩 성장하면서 제약바이오시장의 블루칩으로 부상하고 있다.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는 아웃소싱 의존도가 높고, 최근 바이오의약품 가운데 개발이 가장 활발한 영역으로 꼽힌다.

    GC셀은 이번 인수로 지리적 이점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센트릭이 위치한 미국 동부는 세포∙유전자 치료제에 특화된 바이오 기업은 물론 주요 대학과 병원이 집결해 있어 고객 확보, 인력 유치 등이 용이하다는 설명이다.

    박대우 GC셀 대표는 "이번 투자로 아시아·북미 등 주요 사업 거점별 세포유전자 치료제 CDMO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동시에 체급을 빠르게 키울 수 있게 됐다"며 "추가로 북미시설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GC셀은 지난해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합병을 통해 탄생한 통합법인이다.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개발·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자가·동종 세포치료제의 다양한 파이프라인과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기 연구 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전주기의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GC셀, 美 세포유전자 CDMO 바이오센트릭 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