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입법예고 늑장·의사들 반대...전문약사제 제대로 되나
    기사입력 : 23.01.11 12:10:19
    13
    플친추가

    4월 시행 앞두고 여전히 표류....복지부는 "설 전후 입법예고"

    의사협회, 과목·약료 용어 등 둘러싸고 또 반대에 나서

    "3년 준비 시간 있었는데"…약사회 책임도 불가피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올해 4월 시행을 앞둔 전문약사제도가 표류하고 있다. 복지부는 지난해 10월 입법예고를 공표했었지만, 수차례 일정을 연기하면서 4개월이 지났다. 일각에서는 이쯤 되면 제도 시행이 가능하겠냐는 말도 나온다.

    9일 복지부 관계자는 데일리팜에 “전문약사제도 입법 예고를 앞두고 내부 결제가 마무리 단계”라며 “설 전, 후로는 진행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입법 예고, 의견 조회 등 일정상 빠듯한 형편”이라고 밝혔다.

    당초 복지부는 지난해 10월경 전문약사제도 시행령 초안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일정 연기는 거듭됐고, 공청회· 학술제 등 각종 공식 행사에서 복지부 관계자의 발언은 결국 공수표로 남은 상태다.

    우선 복지부는 이번 달 안으로는 반드시 입법예고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4월 제도 시행을 감안하면 이 역시 빠듯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의외의 복병이 가세하면서 복지부의 이번 계획도 불투명한 상황이 됐다. 의사협회가 하루 전인 10일 복지부를 방문, 이번 제도 도입과 관련 법 추진을 막겠다며 나섰기 때문이다.

    의사협회는 이날 ▲약사의 당연한 의무를 별도 제도로 만드는 문제 ▲전문간호사 수련과정보다도 못한 미약한 교육 수준 ▲근거 없는 약료란 단어의 사용 등을 지적하며 전문약사제도 도입을 막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복지부와 약사회는 지난해 의사협회가 전문약사제도의 ‘약료’ 관련 개념과 일부 과목을 문제 삼으면서 별도 논의 자리를 갖는 등 일정 부분 의견 검토 과정을 거쳤다.

    하지만 입법 예고를 코 앞에 두고 의사협회가 또 다시 제도 관련 일부 용어와 과목 등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데 대해 복지부도 무시할 수 만은 없는 상황이 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미 정리가 돼 내부 결제가 들어간 상황인데 어제 의협에서 의견을 밝혀 왔다”면서 “일단 의견 개진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검토는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역 약국·산업약사 별도 과목 제외 확실…“약사회 뭐했나”


    복지부의 입법예고가 늦어진 데는 전문약사 과목 조정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회는 당초 병원약사에 초점이 맞춰진 10개 과목 이외 지역 약국 약사에 특화된 지역사회약료 1과목과 산업약사 관련 2개 과목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지역사회약료, 산업 약사 관련 분과에 대한 교육, 자격증 취득자의 역할 부여 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고, 진통 끝에 결국 이들 과목이 제외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는 분석이다.

    이번 제도가 결국 기존 병원약사 분과 중심으로 판이 짜여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약사회를 향한 책임론도 불가피해졌다.

    지난 2020년 4월 7일 전문약사 근거를 신설한 약사법 일부 개정법률이 공포된 후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지역 약국, 산업 분야의 전문약사 필요성에 대해 정부를 설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역 약국 약사, 산업 약사 관련 과목 추가는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그래도 입법 예고 하루 전까지도 상황은 모르는 것이니 지켜보기는 해야 할 것 ”이라고 했다.

    약사회는 제도가 시행되더라도 관련 경험이나 데이터를 쌓아 추후 이들 과목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약사회 관계자는 “지역 약국, 산업 약사는 10년 넘게 운영된 병원약사에 비해 체계가 없다 보니 현재는 과목이 추가되기 어려울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하지만 추후 제도가 시행되는 과정에서 여러 준비를 거쳐 과목을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MSL Radiology 바로가기
    • MSL GM CVT (육아휴직대체 1년 계약직) 바로가기
    • 약사 채용 바로가기
    • PV 그룹 및 시설그룹 채용 바로가기
    • RA, BD, 영업, 공장 등 전부문 채용 바로가기
    • 원료의약품 도매, 수입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약사(의약품 도매업 품질관리 책임자) 모집 바로가기
    • [알보젠코리아] 제조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대전/충청) 영업부 경력직(주임~대리급) 모집 바로가기
    • 복산나이스 부산관리약사 (부산통합물류센터) 바로가기
    • 환인제약(주) 5월 수시채용(5/7(월)~5/27(월) 13:30까지) 바로가기
    • Market Access Manager 바로가기
    • 정규직 약사 채용(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24년 3차 채용)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Sr. Medical Affairs Scientist 바로가기
    • Sr. Clinical Operations Manager 바로가기
    • BD라이센싱팀 경력사원(팀장급) 모집 바로가기
    • 영업 / training / compliance / admin 바로가기
    • [비타민하우스] 약사 경력직 채용 바로가기
    • 청주공장 품질관리책임자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2024년 제2회 식약처 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재공고(약무직, 연구직) 바로가기
    • ㄹㅇ
      개웃기네
      약ㅋㅋㅋㅋㅋㅋㅋㅋ
      23.01.12 11:34:22
      0 수정 삭제 3 0
    • 헤에??
      ㅋㅋ
      전문약사가 뭐냐? 전문편의점알바임? 쌍화탕 더 빠르게 까내주는 직업임?
      23.01.12 11:29:17
      0 수정 삭제 2 0
    • ㅅㅅ
      지방은 연봉3억6천에도 안간다네요..허허
      미용의료하느라 소아과전문의 지원도 안하면서 남의 전문제도는
      막겠답니다. 우리나라 의사들 참 대단합니다.허허
      23.01.12 07:04:56
      0 수정 삭제 3 1
    • ..
      알값받는데 혈안만 돼있다
      무슨 숭고하니 마니
      티비에 잔뜩 드라마 만들어서 이미지나 만들고있네
      진짜 슬기롭게 의사생활 하시네 이분들
      23.01.11 21:10:41
      0 수정 삭제 2 1
    • ㅇㅇ
      정말 수십년동안 징하다~
      약사 전문성 강화는 의사 밥그릇 줄어든다는 생각이 머리한쪽에 계속 박혀있나 보다.. 의사들의 이런 짓들 때문에 한약사도 기형적으로 나왔고, 동물약도 잡음이 시끄럽다. 지들은 맘대로 전문의 내면서 왜 남의 전문화는 그렇게 반대를 하나?
      23.01.11 19:02:41
      1 수정 삭제 8 1
    • 전문
      약사
      민초약사의 바램은 정원축소다
      전문약사 필요없고 정원축소가 답이다
      23.01.11 17:57:57
      0 수정 삭제 3 3
    • 쯧쯧
      이러면 약사회가 간호법 관련 입장을 정할 수 밖에...
      그 동안 별 내색없었던 약사회도 움직일 수 밖에 없겠구만...
      23.01.11 16:09:08
      0 수정 삭제 7 3
    • 어이 없는 일
      의사들과 상관도 없는데 왠 반대?
      간호사 수가 그렇게 많은데도 간호사법반대하는 집단들
      자기들 한테 이익이 될거 같으면 파업도 불사하는 거
      이건
      정부가 나서서 진행해야 한다
      의사들도 수입하라
      23.01.11 16:03:17
      0 수정 삭제 2 2
    • 132
      부족한 부분은 보충하면 된다
      그렇다고 늦출수는 없다
      23.01.11 14:55:02
      0 수정 삭제 2 2
    • 지나가다
      그동안 ㅈ노력해온 세월이 외생변수 한반에 와그르
      전임부터 현임까지 약사회, 병원, 복지부, 약학대학 모두 달겨들어 연구니 공청회니 벗꽂놀이만 즐겼구나? 이게 뭔 챙피? 의협 딴지에 공든 탑 와그르르...지역약사, 산업약사 전문약사 준비는 전혀 안해놓고 간판만 덩그러니 내놓았던게로구나...그동안 회비 처발라 참 잘들 해묵었수다.
      23.01.11 13:47:28
      0 수정 삭제 8 1
    • ㅋㅋ
      약사가 공부하겠다는데 막는 의사
      쫄?
      23.01.11 12:57:45
      0 수정 삭제 4 3
    • 시민
      참...
      의사들이 참...이 집단은 조금이라도 자기 영역에 침범해서 돈벌이에 피해 받을까봐 반대만 하는 집단임..간호법도 그렇고 성분명 처방 반대하는 논리도 그렇고...문제다 문제..의사집단
      23.01.11 12:28:35
      0 수정 삭제 12 2
    • cka
      반대만 하기
      무조건 반대만하는 의사들 부끄럽지 않나요?
      23.01.11 12:26:40
      0 수정 삭제 9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입법예고 늑장·의사들 반대...전문약사제 제대로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