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8월까지 배송 계속"...플랫폼 막판 공세 약사들 불안
    기사입력 : 23.05.25 05:50:48
    5
    플친추가
    제휴 의약사에 "계도기간 현행대로" 우려 잠재우기

    당정협의안 반발 대통령실 방문...약 배달 등 변동 촉각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비대면진료 플랫폼 업체들이 내달 시범사업 운영을 앞두고 분주해졌다. 제휴 의약사들에게 계도기간인 8월까지 정상운영을 알리는 한편, 대통령실을 찾아 재진 중심의 계획안 변경을 호소하고 있다.

     ▲D사의 의약사 안내(왼)와 N사의 공지는 동일하게 계도기간 동안 현행 운영한다는 내용이다.


    먼저 업체들은 제휴 의약사들의 우려 잠재우기에 나섰다. 서비스 제공 의약사 대상으로 공지를 걸고, 8월까지는 현행대로 운영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하고 있다. 시범사업 시행으로 이탈이 생겨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플랫폼 D업체는 의약사 안내를 통해 “비대면진료, 약 배송 서비스는 계도기간 중 기존과 동일한 형태로 정상 운영하며, 새로운 제도에 맞는 시스템 개발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계도기간에는 단속이나 행정 제재가 없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또 다른 플랫폼 N업체도 유사 내용으로 계도기간 정상 운영된다는 안내를 제휴 의약사들에 했다. 역시 8월까지는 기존과 동일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는 취지다.

    서울 A약사는 “계도기간이 3개월인 건 지나치게 길다. 한시적 허용을 연장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기술적으로 준비가 돼도 계도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변경할 것”이라며 “시스템을 손 보는 게 아니고, 6월부터 하지 못하도록 빼기만 하면 되는 서비스엔 왜 여유기간을 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시범사업 계획안을 뒤집으려는 업체들의 막판 공세도 거세다. 24일 원격의료산업협의회(이하 원산협)는 시민사회수석실에 의견을 전달하며 재진 위주의 계획에 반발하고 있다.

     ▲24일 대통령실을 찾은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소속 업체 관계자들. 사진제공 원산협.


    원산협은 “제한적 시범사업은 ‘국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대통령의 얘기와 정면으로 충돌하는 방안”이라며 “재진 환자 기준 또한 복잡하다. 동일 의료기관, 동일 질병, 30일 이내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면서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에 약사들은 확정될 시범사업 계획이 당정협의안보다 확대 발표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대통령실의 의지에 따라 초진 대상이나 제한적 약 배달 등의 범위가 넓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업체들은 계도기간 서비스 범위 확대를 주장할 것이기 때문에 시범사업 시행일 이후 의약단체와의 신경전은 계속 될 것이란 전망이다.

    지역 약사회 관계자 B씨는 “복지부도 시범사업을 하면서 대상이나 범위를 조정하겠다는 뉘앙스로 얘길 했다. 업체들은 확대해 달라는 얘긴 멈추지 않을 거고 여론전도 시작할 거다. 장기전이 시작됐다고 본다”면서 “시범사업 계획이 나왔으니 전부가 아니다. 앞으로 계속 문제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복지부는 24일 오후 제9차 의료현안협의체에서 각계 의견 수렴해 시범사업을 보완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또 시범사업과 동시에 의료법 개정으로 제도화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대한약사회
      질문있습니다
      의료현안협의체에 약사회가 들어있나요
      23.05.25 11:20:21
      0 수정 삭제 0 0
    • 허허허
      플랫폼들...
      당신들 이럴수록 본인들 입지만..더 약해져...
      23.05.25 09:07:50
      0 수정 삭제 6 3
    • 고민약사
      진짜 쌩양아치들이네ㅋㅋㅋ
      계도기간이란, 잘못을 했어도 봐준다는 의미지 그 기간동안 하던대로 개판치란게 아닙니다요~~
      23.05.25 08:43:10
      0 수정 삭제 10 1
    • 잘한다
      이쯤되면 막가자는 거죠? 뒷배가 든든하나 보네요.
      계도 기간은 그간의 관행으로 불가피하거나 고의성 없는 불법에 대해 단속을 유예해 주겠다는 의미이지, 고의적인 불법을 묵인해 주겠다는 뜻이 아니다. 최광훈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하려 하지 말고, 최광훈은 이런 무법천지 상황에 대해 복지부에 시정 명령을 요구하고, 시정이 안되면 실력 저지하라. 6월1일 이후는 시범사업이 정한 허용 범위 외의 약 배달은 어떤 법적 근거도 없는 엄연한 불법 행위이다.
      23.05.25 08:14:58
      0 수정 삭제 9 1
    • 비대면진료
      사업의목적
      플랫폼업체 사업 수익 확보를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건강을 위한 접근성 강화와 편의성 확보를 위한 것!
      당연히 플랫폼은 도구일뿐
      어느 사업에서 사업 목적을 팽개치고 도구를 위해 노력하나
      23.05.25 07:31:32
      0 수정 삭제 3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8월까지 배송 계속...플랫폼 막판 공세 약사들 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