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환자 대신 병원·약국이 실손보험 전자청구, 본회의 계류
    기사입력 : 23.09.21 19:20:15
    4
    플친추가

    21일 오전 법사위 쾌속의결 후 본회의 올랐지만 미심사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안동완 검사 탄핵안 가결 여파

    정회 후 재개 결정됐지만 끝내 산회…차기 본회의 처리 수순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실손의료보험 청구를 종이에서 전자로 전환하고 병·의원, 약국은 환자 전자청구 대행 요청을 의무적으로 따르게 해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보험업법 개정안이 21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 상정됐지만 심사기회를 얻지 못하고 계류됐다.

    이날 본회의는 앞선 안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무기명표결에서 가결되고, 안동환 검사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이후 잠시 정회가 결정됐지만, 끝내 재개되지 않고 산회했다.

    법제사법위를 통과한 실손보험청구 간소화 법안은 쟁점이었던 전자청구 전송대행기관 등 전산시스템 구축·운영 조항과 전산시스템 구축·운영 종사자의 정보누설 조항을 수정하고, 환자가 지금처럼 종이청구를 선택할 수 있도록 문구를 변경한게 당일 본회의 상정으로 이어졌다.

    환자 실손보험 청구 시 전송대행기관을 통하는 방법과 보험회사에 직접 전송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대한의사협회 요청과 요양기관에 전송방식 선택권을 허용하면 시스템 구축이 담보되지 않아 소비자 불편이 계속될 것이란 금융위원회 요구가 함께 심사된 게 최종 처리 법안에 반영됐다.

    이로써 실손보험계약의 보험계약자, 피보험자, 보험금을 취득할 자 또는 대리인이 병·의원과 약국에 보험금 청구를 위해 필요한 서류를 전자로 전송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

    병·의원, 약국 등 요양기관은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그 요청에 따라야 할 의무가 생긴다.(이상 보험업법 제102조의6 신설)

    보험사는 실손의료보험금 청구를 위해 필요한 서류의 전자전송을 위한 전산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이를 공공성·보안성·전문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전송대행기관에 위탁하거나 직접 운영할 수 있게 된다.(이상 제102조의7 제1항 및 제2항 신설)

    아울러 전산시스템 구축·운영과 관련해 위탁받은 업무 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보험사·요양기관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도 구성할 수 있게 된다.(이상 제102조의7 제4항 신설)

    나아가 전산시스템 업무에 종사하거나 종사했던 자는 업무 수행 과정에서 얻은 정보와 자료를 업무 외 용도로 사용·보관할 수 없도록 하고 다른 사람의 비밀을 누설하지 않도록 하며 이를 위반하면 각각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이상 제102조의7 제5항 및 제6항 신설, 제202조 제3호의2 및 제3호의3 신설)

    해당 법안은 추후 본회의 일정에 따라 처리가 확정될 전망이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병의원이 공기업인가
      국가가 병의원 약국을 법으로 갖구 놀면
      이게 공산주의보다 더 악독한 짓거리 아닌가. 보험사에 자신이 진료를 받고 약을 탔다 신고하면 알아서 확인후 보험금을 지급해야지 왜 제 3자인 병의원에 책임을 씌우나. 국회가 또라이로 구성되니 망쪼로구나.
      23.09.23 19:52:49
      0 수정 삭제 0 0
    • 인간들이
      ㄹㄹ
      좋은약은 안먹고 똥약 사기나당하고 스테로이드나맞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3.09.22 10:19:16
      0 수정 삭제 0 0
    • 나잘난
      마스크호구
      무상서비스..약국이 무슨 공무원집단도 아니고, 대행서비스는 수고비가 동반되어야 하는데...나라가 어케 되가는지..
      23.09.22 09:30:54
      0 수정 삭제 8 1
    • 까비
      기대했는데
      본회의 기다려야쥬
      23.09.21 19:56:55
      0 수정 삭제 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환자 대신 병원·약국이 실손보험 전자청구, 본회의 계류